경상북도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사회적경제 플랫폼을 구축합니다!

사업평가를 통한 사업추진 방향 효율성과 사회적경제 성과지표를 개발 및 분석하여 사업 효율성을 제고합니다.

사회적경제 소식
알림마당

사회적경제 소식

올해 청년마을 12곳 선정…'청년과 지역 상생 모델 만든다'
등록일
2022-05-23
작성자
경북사경센터
조회수
65
URL

해당링크: https://www.eroun.net/news/articleView.html?idxno=28357


행정안전부는 '2022년 청년마을 만들기 지원사업'을 공모한 결과, 최종 사업지로 경상남도 함양군 등 12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12곳은 강원 속초시·태백시·영월군, 충남 아산시·태안군, 전북 군산시, 전남 강진군, 경북 경주시·의성군·예천군, 경남 하동군·함양군 등이다.

'청년마을' 조성사업은 지역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는 청년들에게 활동공간과 주거기반을 마련하고 지역살이 체험, 청년창업 등을 지원한다. 선정된 단체에는 사업비 2억원이 지원되고, 이후 사업성과 등을 평가해 최대 2년 동안, 연 2억원씩 추가 지원된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133개 청년단체가 응모했으며, 1차 서면심사를 통해 34개 팀이 선발된 후 현장실사와 발표심사를 거쳐 최종 12개 팀이 최종 선정됐다.

전북 군산시는 양조장이 있던 말랭이 마을에 청년이 주도하는 '술 익는 마을'을 만들고, 전남 강진군 병영마을과 충남 태안군 가로림만 해양정원에는 예술가 청년들이 머물며 세계적인 '축제 마을'을 계획 중이다. 강원 태백시와 경남 하동군의 청년마을은 지역의 문화콘텐츠를 정보통신 기술(IT)과 접목시켜 기록으로 남기고 지역살이 경험을 관광자원으로 만드는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강원 영월군은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지속가능 농업(퍼머컬처)을 도입하고, 경주시 감포읍에는 대표자원인 가자미를 매개로 식당과 영화제작, 마을여행 등 예능 주제의 관광마을이 조성된다. 속초시에는 동해안의 바닷가를 따라 청년들의 꿈을 마음대로 펼칠 수 있는 살기 좋은 농산어촌이 만들어질 전망이다.

경북 예천군은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함께 주민들이 휴식마을을 조성할 계획이며, 의성군은 주민들과 함께 지역상품을 개발한다. 충남 아산시는 도고온천을 중심으로 휴가지 원격 근무(워케이션) 중심지역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최훈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청년들의 꿈과 도전이 현실이 되고 지역의 매력이 세상에 돋보일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행정안전부